[이미도의 무비 識道樂] [111] Understanding creates love

조선일보
  • 이미도 외화 번역가
  • 입력 2019.03.09 03:07

    아이가 아빠에게 천진난만하게 묻습니다. "나라 경제가 어려워지면 부모가 잠을 따로 자는 거야(When a country goes through an economic crisis parents stop sleeping together)?" 세 러브스토리를 하나로 연결한 장편 '나의 사랑, 그리스(Worlds Apart·사진)'는 이 질문을 화두(話頭)로 던지고 있습니다.

    영화 '나의 사랑, 그리스'

    글로벌 기업에 다니는 지오르그는 아내와 따로 잔 지 오래입니다. 그가 새 사랑을 만납니다. 상대는 그의 직장을 구조조정하러 온 스웨덴 여성 중역. 지오르그의 어머니 마리아는 남편과 따로 삽니다. 실직한 남편이 급진주의자들과 어울려 저지른 만행이 딸의 목숨을 앗아갔기 때문입니다. 영혼이 산산조각 난 그녀 앞에 독일인 역사학자가 등장해 구애합니다. 지오르그의 여동생 다프네도 운명적 사랑에 빠집니다. 상대는 난민 청년. 강도를 만난 다프네를 그가 구해준 게 인연의 시작입니다. 과연 이들은 온갖 고난을 사랑으로 극복하는 신화 속 에로스와 프시케 같은 쌍이 될까요.

    때는 2015년. 무대는 과도한 국가 부채 때문에 국가 부도 위기에 처한 그리스. 불행하게도 지오르그, 마리아, 다프네의 사랑은 무참하게 부서지거나 크게 상처받습니다. 그들 다 극심한 경제난과 밀려드는 난민들을 향한 급진주의자들의 비관용(非寬容) 및 적대감에 희생됩니다. 대단원에서 영화는 폭력을 예방하고 평화를 지키는 위대한 힘이야말로 사랑이라고 설파(說破)합니다. 그렇다면 사랑은 무엇이 선행돼야 완성될 수 있을까요. 흑인 해방 운동가 맬컴 엑스는 이렇게 답을 제시했습니다.

    '우리는 서로를 더 잘 알아야 한다. 더 잘 알아야 더 이해하고, 더 잘 이해 해야 더 사랑하고, 더 많이 사랑해야 더 인내하고, 더 많이 인내해야 우리는 하나가 될 수 있다(We need more light about each other. Light creates understanding, understanding creates love, love creates patience, and patience creates unity).'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08/201903080321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