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5/2019120500126.html

"19세기 유럽 귀족계급은 매너와 관행 따라 살고 싶다는 욕망 뿐 아니라, 도덕과 용기에 따라 살고 싶다는 포부를 공통적으로 갖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