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한국, 행복을 찾읍시다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11.01.01 03:00

자꾸 떨어지는 행복지수…
'안보 불안감' '돈 집착'부터 풀어나가야
"국민이 행복해야 튼튼한 나라"
우리 행복을 막는 원인과 처방은?

2011년이 밝았다. 대한민국은 1인당 GDP 2만달러, 경제 규모 세계 13위, G20정상회의 개최 등을 달성하며 무섭게 성장했지만 국민은 '행복'을 접어두고 살았다.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1인당 GDP가 약 3배 성장한 1992 ~2010년 사이 '행복을 느끼는' 국민은 10% 줄었다. 해외 전문 기관들이 내놓는 행복지수에서도 한국은 언제나 꼴찌 그룹이다.

더구나 작년은 안보 위기에 맞섰던 한 해였다. 그러나 '이제 한국인은 행복할 자격이 있다'는 여론과 함께 '행복'이란 화두가 떠오르고 있다. 전문가들(신년 특집 자문위원들)은 "건강하고 행복한 국민이 살고 있어야 안전하고 튼튼한 나라"라고 입을 모았다. 정부와 정치권에서도 '행복'과 '안보'를 동일한 정책 과제로 검토하고 있다. 조선일보와 한국갤럽·글로벌마켓인사이트는 신년 특집 '2011, 한국인이여 행복하라'를 기획하고 한국 언론 사상 처음으로 10개국(덴마크·말레이시아·미국·베트남·브라질·인도네시아·캐나다·핀란드·한국·호주) 5190명을 대상으로 다국적 여론 조사를 실시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번 기획의 초점은 '대한민국, 어떻게 하면 행복해질까?'에 있다.

한국은 '행복 선진국'들보다 앞선 조건들이 적지 않았다. 끈끈한 인간관계를 중심으로 한국적 사회망이 탄탄했다. 한국인들은 다른 9개국 평균보다 높은 60.3%가 "외부적인 원인 탓에 가족과 떨어져 산 적이 없다"고 답했고, 가족을 "내가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이라고 인식하는 비율(67.6%)도 높았다. "누군가 사생활을 침해할까 봐 걱정한다"는 답(56.5%)은 '행복 우등생'으로 꼽히는 핀란드(75.2%)와 덴마크(79.2%)보다 크게 낮았다.

그러나 "매우 행복하다"고 답한 사람(7.1%)은 한국인이 가장 적었다. "안보에 대한 불안" 그리고 "재물에 대한 집착"이 발목을 잡고 있었다. 돈과 행복이 무관하다고 답한 비율(7.2%)도 가장 낮았고, 주변국의 위협 때문에 불안하다는 답은 압도적 1위(69.6%)였다. 연세대 심리학과 서은국 교수는 "경쟁사회를 살아온 한국인은 행복을 '제로섬 게임'이라고 여기는 경향이 있다"며 "행복은 매우 주관적인 개념인데도 순위를 매긴 후 남들보다 뒤처지면 불행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거의 모든 조사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로 꼽히는 코스타리카의 관광부측은 "우리 국민들은 전쟁을 상상하지 않고, 부자들에 대해서도 '그들의 삶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분석을 했다.

지난 1년 내내 계속된 국가적 안보 위기에 맞서 열심히 살았고, 그래서 행복할 자격이 있는 한국인을 한국의 잣대로 가늠하기 위한 이번 신년 특집은 새해 '한국인의 행복 처방'을 도출하기 위한 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