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킹 "우주창조는 神의 작품 아니다"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10.09.03 03:01

"빅뱅은 중력법칙 따라 발생… 인류 존재는 자연발생적"

영국의 저명한 천체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68)가 우주는 신(神)에 의해 창조된 게 아니라는 주장을 내놨다.

호킹 박사는 오는 9일 출간될 새 책 '위대한 설계(Grand Design)'에서 우주의 기원으로 여겨지는 '빅뱅(우주의 대폭발)'은 신의 개입으로 이뤄졌다기보다 중력의 법칙에 따라 불가피하게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중력과 같은 법칙이 있기 때문에 우주는 무(無)로부터 스스로를 창조할 수 있다"면서 "우주와 인류의 존재는 '자연발생적인 창조'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청사진에 (우주의) 설계도를 그려넣고 우주를 작동하게 하는 데 반드시 신의 도움이 필요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호킹 박사는 우주는 혼돈으로부터 저절로 만들어질 수 없다(신의 개입이 필요하다는 의미)는 아이작 뉴턴의 믿음이 무너지게 된 첫 계기는 1992년 태양계와 흡사한 행성 체계가 발견된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로 인해 지구를 있게 한 조건들의 절묘한 일치가 더 이상 놀랄 만한 일이 아니게 됐고, 지구가 인간을 위해 설계됐음을 주장하는 근거도 희박해졌다는 것이다.

그는 끈이론(string theory·만물의 최소단위가 입자가 아니라 '진동하는 끈'이라고 보는 물리 이론)의 일종인 'M-이론'이 우주의 탄생원리를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M-이론은 아인슈타인이 찾고자 했던 통일 이론"이라고 말했다. 통일 이론은 중력·자기력·약력·강력 등 자연계의 4가지 힘을 하나의 원리로 설명하는 이론.

호킹 박사는 1988년 '시간의 역사'라는 저서에서 "우리가 완전한 이론을 발견할 수 있다면 인간 이성의 궁극적 승리가 될 것이며 그때 우리는 신의 마음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근년 들어 "과학이 (종교를) 이길 것", "교황이 신의 영역을 건드리지 말라고 했다" 같은 발언으로 무신론에 경도된 듯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또 "외계인은 존재한다. 외계인과의 섣부른 접촉은 인류에게 재앙이 될 것"이라는 파격적인 발언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