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대한 종교는 '친절'… 따뜻한 몇 마디 말이 이 지구를 행복하게 합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MSN 메신저 보내기
  • 뉴스알림신청
  • 뉴스레터
  • 뉴스젯
  • RSS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10.03.12 03:09 / 수정 : 2010.03.12 06:09

법정스님이 입적한 11일 오후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한 시민이 법정스님 저서들을 살펴보고 있다. / 오진규 인턴기자

법정스님이 남긴 어록

법정 스님은 많은 저서와 법문을 통해 세상이 지쳐 있을 때는 용기를 북돋아 주고, 흥청거릴 때는 따끔한 질책을 했다. 늘 "이 순간을 놓치지 말라"고 강조했던 스님이 남긴 어록을 모았다.

소유에 대하여

"크게 버리는 사람만이 크게 얻을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아무것도 갖지 않을 때에 비로소 온 세상을 다 가질 수 있다는 것은 무소유(無所有)의 또 다른 의미이다."(〈무소유〉 중에서)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우리가 선택한 맑은 가난은 부(富)보다 훨씬 값지고 고귀한 것이다."(〈산에는 꽃이 피네〉 중에서)

"흔히 마음을 맑히라고, 비우라고 한다. 마음이란 말이나 관념으로 맑혀지고 비워지는 것이 아니다. 구체적인 선행을 실천했을 때 마음은 맑아진다. 선행(善行)이란 다름 아닌 나누는 일이다. 내가 잠시 맡아 가지고 있던 것을 되돌려 주는 것이다."(1994년 강연)

"텅 빈 항아리와 아무것도 올려 있지 않는 빈 과반(菓盤)을 바라보고 있으면 바라보는 내 마음도 어느새 텅 비게 된다. 무념무상(無念無想). 무엇인가를 채웠을 때보다 비웠을 때의 이 충만감을 진공묘유(眞空妙有)라고 하던가. '텅 빈 충만'의 경지다."(〈홀로 사는 즐거움〉 중에서)

"먼 길을 가려면 짐이 가벼워야 합니다. 버리기는 아깝고 지니기에는 짐이 되는 것들은 내 것이 아닙니다."(2005년 10월 운문사)

"놓아두고 가기! 때가 되면, 삶의 종점인 섣달 그믐날이 되면, 누구나 자신이 지녔던 것을 모두 놓아두고 가게 마련이다. 우리는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나그네이기 때문이다."(〈아름다운 마무리〉 중에서)

"인생에서 무엇이 남습니까? 집? 예금? 명예? 아닙니다. 몸뚱이도 두고 가는데, 죽고 난 후라도 덕(德)이 내 인생의 잔고(殘高)로 남습니다."(2008년 11월 17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수행이란 무엇인가

"나는 누구인가. 스스로 물으라. 자신의 속얼굴이 드러나 보일 만큼 묻고 묻고 물어야 한다. 건성으로 묻지 말고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 귀 속의 귀에 대고 간절하게 물어야 한다."(〈산에는 꽃이 피네〉 중에서)

"기도는 하루를 여는 열쇠이고, 하루를 마감하는 저녁의 빗장이다."(〈살아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중에서)

"생사가 어디에 있습니까? 바로 지금 이 자리에서 생사가 벌어지고 있습니다."(2003년 하안거 결제)

"어떤 특정한 날에만 부처님이 오신다면 대단한 일이 아닙니다. 언제 어디서든 부처님이 오셔야 합니다. 그 자리가 바로 정토(淨土)요, 극락세계(極樂世界)입니다."(2003년 부처님 오신 날)

나와 이웃은 하나다

"단 한 사람을 위해서라도 인생은 살아갈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2003년 12월 길상사 창건 기념)

"이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종교는 친절이라는 것을 마음에 거듭 새겨 두시기 바랍니다. 작은 친절과 따뜻한 몇 마디 말이 이 지구를 행복하게 한다는 사실 역시 기억하시기 바랍니다."(2004년 하안거 결제)

"용서는 가장 큰 수행입니다. 남에 대한 용서를 통해 나 자신이 용서받게 됩니다."(2004년 10월)

"우리에게는 그립고 아쉬운 삶의 여백이 필요합니다. 무엇이든 가득 채우려고 하지 마십시오. 그리움이 고인 다음에 친구를 만나야 우정이 더욱 의미 있어집니다."(2007년 4월)

"내 안의 샘에서 아름다움이 솟아나도록 해야 합니다. 남과 나누는 일을 통해 나 자신을 수시로 가꾸어야 합니다."(2007년 10월)

"50년을 밥이며 집이며 옷이며 공짜로 얻어 쓰고, 심지어 자동차까지 타고 다니면서 많은 빚을 졌습니다. 내가 세상을 위해서 한 일보다는 받은 것이 더 많구나, 앞으로 남은 생애 동안 이것을 기억하고 은혜 갚는 일에 좀 더 노력해야 되겠구나 하고 생각하게 됐습니다."(2008년 8월 하안거 해제)

자연에 따르라

"우리 곁에서 꽃이 피어난다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생명의 신비인가. 곱고 향기로운 우주가 문을 열고 있는 것이다."(〈산방한담〉 중에서)

"직선은 조급하고 냉혹하고 비정합니다. 곡선은 여유와 인정과 운치가 있습니다. 이와 같은 '곡선(曲線)의 묘미'에서 삶의 지혜를 터득할 수 있어야 합니다."(2005년 10월)

"추울 때는 추위가 되고, 더울 때는 더위가 되어야 합니다."(2008년 동안거 결제 법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