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현무방(立賢無方)- ‘똑똑한 인재를 등용하되 출신지역을 가리지 말라’는 뜻으로 조선시대의 중요한 인사원칙이었다.

중앙인사위원회 김광웅(金光雄)위원장의 집무실에 가면 ‘입현무방’을 한자로 쓴 휘호를 담은 자그마한 족자가 눈에 띈다.붓글씨를 쓴 주인공은 김대중(金大中)대통령. 하지만 대통령이라는 단어는 없다.‘2001년 春 後廣 金大中’이라고 쓰여 있을 뿐이다.그리고 '金光雄 박사에게'라는 글귀가 씌어 있다.대통령이 아닌 자연인의 신분으로, 자연인 김광웅에게 보내는 휘호인 셈이다.이 글에는 지역편중 인사를 하지 않겠다는 김 대통령의 의지가 담겨 있다.

김 위원장에게 개인적으로 휘호를 써줌으로써 인사쇄신책의 지속적 추진을 더욱 격려하려는 뜻으로 풀이된다.중앙인사위 관계자는 10일 “공식적 휘호 작성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개인적 휘호를 김 위원장에게 써준 것은 ‘공정 인사’에 대한 김 대통령의 의지가 그만큼 강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최광숙기자 bori@k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