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내용은 지난 1. 17일에 있은 SBS 라디오 『봉두완의 SBS 전망대』의 진행자 봉두완 아나운서와 김광웅 중앙인사위원장의 인터뷰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김영삼 전대통령은 대통령 재임시절 인사가 만사라고 했습니다. 굳이 이 말을 떠올리지 않더라도 한 인물이 자리를 빛낼 수도 있습니다. 동서고금의 역사를 둘러보면 한 인물에 의해 역사가 뒤바뀌고 발전의 동력을 마련한 경우도 많습니다. 5.16이 없었다면 이 땅에 군사정권이 없었을 수도 있고 이토 히로부미가 없었더라면 우리나라가 일본에 강제점령 당했을까요? 이런 생각을 하면 인사의 중요성은 지나치지 않을 겁니다. 최근에 김대중대통령이 임명한 사람들에 대해 구설수가 많았지요. 인사의 중요성을 생각하면서 오늘은 김광웅 중앙인사위원회 위원장을 모셨습니다


사회자


--------------------------------------------------------------------------------

- 중앙인사위원회 위원장이 되신지 얼마나 되셨지요? 그동안 중앙인사위원회에 계시면서 감회가 많을텐데 어떻습니까?

위원장


--------------------------------------------------------------------------------

- 내주 월요일이면 꼭 8개월이 됩니다. 감회라기 보다는 일이 힘들다고 느낍니다. 외부에 있을 때는 정부 비판도 하고 했지만 실상 공직사회에 들어와보니 고위직 인사심사 등을 사람에 대한 판단이 쉽지 않습니다. 견제와 균형(Check and Balance)이 이루어지는 것이 민주정부의 요건이라고 생각합니다.

사회자


--------------------------------------------------------------------------------

- 중앙인사위원회 하면 일반 청취자들에게는 생소한데 중앙인사위원회가 하는 일은 무엇입니까?

위원장


--------------------------------------------------------------------------------

- 대통령 직속기구. 독립합의제로서 5명의 위원이 1-3급 인사심사를 하고, 장관 인사 관련 여과하고 인사 관련 제도, 법령 등을 고쳐나가는 일을 합니다. 정부 고위직 130개 민간에게도 개방한 것은 정부 수립 후 큰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개방형 직위제는 외부에서뿐만 아니라 내부인력도 함께 경쟁하게 되지 만, 만일 외부에서 영입된다면 그 스스로가 전문성을 앞세우기 보다는 조직문화에 적응하려 노력해야 합니다.

사회자


--------------------------------------------------------------------------------

- 인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무리는 아닌데 인사를 함에 있어서는 일단 후보군이 풍부해야 할텐데 우리나라는 이런 후보군이 굉장히 빈약하지 않습니까?

위원장


--------------------------------------------------------------------------------

- 반드시 그렇지는 않습니다. 그런 부분을 감안해서 인재DB를 확보 중입니다. 정부는 외부의 인력과 지혜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현재까지 5만 7천여명의 인재 DB를 확보했습니다. 각 부처에 자문위원으로 선정될 수도 있고, 개방형 직위에 공석이 발생하면 인재DB를 각 부처에 제공하여 인사결정에 참고하도록 유 도할 예정입니다. 주로 공공부문에 있는 인력 또 향후 열린정부가 되어가고 있으므로 외부인력도 유입할 예정입니다.

사회자


--------------------------------------------------------------------------------

- 김영삼대통령 이후로는 인사에 있어서 개혁성이 굉장히 강조되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나라에서 개혁성과 전문성을 두루 가진 사람을 발견하 기가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요?

위원장


--------------------------------------------------------------------------------

- 평생 공직생활을 하다보면 고정시각이 생기고 나를 고치는데 인색한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공무원이라고 해서 전문성이 없는 것은 아니며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나름대로의 전문성을 키워가기 마련입니다.

사회자


--------------------------------------------------------------------------------

- 중앙인사위원회에 계시다 보면 당위성은 인정하더라도 여러 정실적인 요인 때문에 실제 행동에 옮기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지 않습니까?

위원장


--------------------------------------------------------------------------------

- 각 부처마다 장관의 스타일이 있고 편견이 있기 마련이지만 그것을 정실이라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인사청탁이 가능한 시대가 아니고 중앙인사위원회로 인해 각 부처에 인사질서가 잡혀가는 중입니다.

사회자


--------------------------------------------------------------------------------

- 관료들의 복지부동, 보수성 때문에 정부조직이나 기구에 대한 개혁이 쉽지 않을텐데 보수적이고 타성에 젖은 관료조직을 혁신하려면 어떻게 해야 한다고 보십니까?

위원장


--------------------------------------------------------------------------------

- 우선 기관의 장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같은 예산을 갖고도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등 다양한 일을 할 수 있으므로 같이 고생하고 같이 기쁨을 나누는 안에서 의 만족을 기할 수 있을 것입니다. 2004년까지 공무원 보수 수준을 높이는 노력은 하고 있습니다.

사회자


--------------------------------------------------------------------------------

- 김대중 대통령 재임기간 동안 끊임없이 개혁을 외쳐 왔는데 실제 개혁이 피부에 와닿지 않는 이유는 또 무엇 때문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위원장


--------------------------------------------------------------------------------

- 개혁이란 혁명보다도 어렵다고들 합니다. 2년 내내 개혁을 해왔음에도 정부 내부의 일인 까닭에 국민이 피부로 느끼지 못할 뿐입니다. 개혁을 하지 않는 정부란 있을 수 없습니다. 개인적으로 공직사회에 몸담기 전에는 정부를 축소하는 부분을 강조했었지만, 필요한 기능을 늘려야 한다고 생 각합니다. 앞으로 정부는 인적자원을 개발하는 데 앞장서야 하므로 부처 간 조정 등이 필요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