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주소>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67891


김광웅 "인사 검증, 지금 시스템으로 불가능"  
시사IN 편집인 KBS 출연 … 청와대 인사 시스템 대수술 제안


청와대 수석들의 인사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인사 책임 비서관·자료 조사와 관련해 개선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대통령선거 캠프 때부터 철저한 인사 검증 시스템이 도입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초대 중앙인사위원장을 역임한 김광웅 시사IN 편집인은 28일 오후 KBS <라디오 정보센터 이규원입니다>에 출연해 "여러가지 측면을 다 검증을 할 수 있어야 되는데 지금 시스템으로는 불가능하고 시간을 많이 들이지 않고 잘 알 길이 없다"고 밝혔다.

김광웅 편집인은 "사람을 정해놓고 뽑는 것 같다"며 이명박 정부의 인사 스타일을 비난했다. 그는 또 공인 의식이 부족한 현실도 꼬집으며 "우리나라는 공직을 좀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 작은 법이라도 어긴 적이 있다든가 이런 거는 아무렇지도 않고 그냥 공직을 맡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밝혔다.

문제의 해법으로 김광웅 편집인은 "사람을 고르는 시스템이 공직기강(비서관)이 따로 있고 인사비서관이 따로 있어 가끔 불협화음도 생긴다"며 "그것부터 고치는 것이 순서"라고 밝혔다.

특히 김 편집인은 미국의 철저한 인사 제도를 반면 교사로 삼을 것을 제안했다.

"미국에서 인사에 관련되는 자료를 모을 적에는요, 안내책자만 A4 용지로 이렇게 하면은 거의 10장이 됩니다. 안내라는 건 뭔가하면 어떻게 어떻게 기록하라는 안내서입니다. 그게 너무 아주 정말 그걸 읽어보면요, 아예 공직 안 하면 안 했지, 이렇게는 못하겠다라고 하는 사람이 많이 나올 정도로 상당히 구차스러운 것을 조목조목 다 가려서 써야 되는 겁니다. 이를테면 재산인데 막연히 재산이 아니고 부동산, 동산이 아니고 거기에 유가증권이라든가 그 밖의 무슨 채권이라든가 모든 것이 어떻게 형성이 됐고 하는 것을 아주 자세하게 써야 되거든요."

그는 또 "제 생각에 각 대선 캠프를 구성할 때부터 사람이 몰려들지 않습니까"라며 "그때부터 검증을 해야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최훈길 기자 ( chamnamu@media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