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나의 책들
  2. 나의 논문들
  3. 언론보도(2002~현재)
  4. 언론보도(1999~2002)
  5. 언론보도(1990~1999)






로그인은 홈페이지 관리를 위한 것이고
회원가입은 받지 않으니 양해 바랍니다

언론보도(2002~현재)

글수 248
  • Skin Info
  • Tag list
  • List
  • Webzine
  • Gallery
번호
제목
글쓴이
248 [중앙SUNDAY] "정부 힘 만으론 한계...민간과 정부 기능 共有해야 효율적" image
김광웅
2371 2015-12-07
최민우 | 제 456 호 | 2015.12.06 01:12 입력 공무원 100만 시대, 대안으로 떠오른 ‘공유정부’최근 경제 분야 새 트렌드는 단연 ‘공유경제(sharing economy)’다. 과거 소비 형태...  
247 [매경시평] 팀 리더십서 찾은 공존의 길 image
김광웅
2353 2015-12-07
기사입력 2015.12.06 17:30:02 | 최종수정 2015.12.06 20:22:15나라가 어지러운 것은 정점에서 군림하는 삼각형 리더십 때문이다. 계급화된 자기중심적 리더십은 관민 간의 대립 각만 키운다. 대안은 혼자서 군림하는 각진 리더...  
246 집중의 리더십으로-매경시론
김광웅
2347 2015-11-30
<embed src='http://thumb.paoin.com/paoweb/common/flash/ArticleViewer02.swf ?CNo=210244663' allowFullScreen='true' width='350' height='436' allowNetworking='all' allowScriptAccess='always' type='application/x-shockwave-f...  
245 장관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아시아투데이인터뷰 image
김광웅
2373 2015-11-30
[장관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1] 김광웅 초대 중앙인사위원장에게 듣는다김종원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5-11-23 08:38] ...  
244 [매경시평] 청와대가 창조대(創造臺) 된다면… image
김광웅
2527 2015-10-01
기사입력 2015.09.20 17:25:22 | 최종수정 2015.09.20 17:36:14 정부를 몸에 비유한다면 청와대는 뇌다. 뇌는 사고하고 결정하고 행위를 지시한다. 크고 작은 결정을 모두 뇌가 한다. 그렇다고 청와대가 바다낚싯배 해상사고까지...  
243 [매경시평] 과거와 미래의 대화 잇는 지도자 있는가 image
김광웅
1931 2015-10-01
기사입력 2015.08.16 17:41:07 | 최종수정 2015.08.17 15:55:42 `역사가 과거와 미래의 끊임없는 대화`(E H 카)라면 광복과 재건국 70년을 맞는 오늘의 정치인들은 옛 선열들과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을까. 힘겹게 얻은 해...  
242 [매경시평] 정보를 막힘없이 흐르게 하라 image
김광웅
1971 2015-07-20
기사입력 2015.07.12 17:24:57 | 최종수정 2015.07.12 20:48:22 파행을 거듭하는 정부를 살릴 길은 공유정부밖에 없다. 정부 부처끼리는 물론 정부와 민간이 자원과 기회 등을 공유해 공존의 시대에 부응하자는 뜻이다. 세월...  
241 [매경시평] '총리의 임무'부터 다시 배워라 image
김광웅
2055 2015-07-20
기사입력 2015.06.07 17:49:59 | 최종수정 2015.06.07 21:11:49정부는 메르스의 코로나바이러스 같은 병원체를 없애면 건강이 회복되는 줄 안다. 몸에 들어오는 나쁜 균을 막아야 하지만, 바이러스 퇴치보다 면역체계를 균형 있...  
240 [매경 오피니언-기고] 크게, 멀리 생각하는 총리를 image
김광웅
2078 2015-07-20
기사입력 2015.05.12 17:38:54 | 최종수정 2015.05.12 19:27:31 정부가 한창 새 국무총리를 물색 중이다. 제1공화국 정부(1948~1960년) 초대 총리 이범석(李範奭)부터 모두 43명의 총리가 국가를 위해 봉직했다. 평균 재임 기간 ...  
239 [매경시평] 한국정치를 우버 택시에 태우고 싶다 image
김광웅
2045 2015-07-20
기사입력 2015.05.03 18:10:33 | 최종수정 2015.05.03 21:59:10 지난주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이 완승했다고 국회 운영이 좀 나아질까. 앞으로 전개될 사정 정국으로 악화나 흑폐(黑幣)가 정치권에서 썰물처럼 빠져나갈까. 1%에게...  
238 [매경시평] 국가개조, 장관평가로 될 일 아니다 image
김광웅
2006 2015-03-30
기사입력 2015.03.29 17:23:42 | 최종수정 2015.03.29 20:26:30 ...  
237 [매경시평] 대통령 리더십 바로 세우기 image
김광웅
2062 2015-02-23
기사입력 2015.02.22(일) 17:20:17 | 최종수정 2015.02.23(월) 01:51:06시인 고은은 사람들 대화 중 92%가 거짓말이라고 한다. 문호 톨스토이는 사람들이 “자신에게 거짓말 하는 데 익숙해졌고 남들의 거짓말에도 익숙해졌다”고...  
236 [매경시평] 구조개혁을 기능적으로 하니 되는 일 없다 image
김광웅
2015 2015-01-19
<매일경제 2015.1.19(월) A34면>기사입력 2015.01.18 18:48:05 | 최종수정 2015.01.18 19:33:06 정부 정책이 잘 풀리지 않는 근본적 이유가 하나 있다. 구조적으로 얽혀 있는 문제를 기능적으로 접근해서 그렇다. 정부는...  
235 [조선일보] "대통령과 사회 지도층부터 希望·소통의 리더십 보여달라"
김광웅
2011 2015-01-14
입력 : 2015.01.01 03:00 | 수정 : 2015.01.01 03:19 [새해 아침 원로들의 苦言]"獨 슈뢰더 총리의 개혁처럼 공감과 신뢰의 리더십 바탕 사회적 대타협 이끌어낼 때""정치권이 혁신을 말하지만 국민생활과 동떨어져… 구체적 행동...  
234 [조선일보-통일이 미래다] '원칙·도덕성' 장점 가리는 나홀로 리더십 벗어나야 image
김광웅
2256 2014-12-19
<조선일보 A1, A3면> 2014년 12월 18일 목요일[청와대부터 쇄신하라] [中] 國政 스타일을 새롭게 - 정치·사회학자 11명의 제언'원칙·도덕성' 장점 가리는 나홀로 리더십 벗어나야對面 보고 늘리고 받아쓰기式 회의는 그...  
233 [중앙일보] 계급장 떼고 수시로 토론해야 혁신 아이디어 나온다 image
김광웅
2182 2014-12-15
[중앙일보 26면] 입력 2014.12.09 00:23 / 수정 2014.12.09 00:53 김광웅 전 중앙인사위원장기업인 출신 이근면 처장에게 조언"공무원한테 욕먹을 각오로 하라"김광웅 명지전문대 총장은 “시간이 걸려도 근본적인 개혁 목표를 ...  
232 <매일경제-오피니언> [매경의 창] 대학(大學) 독립만세 image
김광웅
2205 2014-12-15
[매경의 창] 대학(大學) 독립만세 기사입력 2014.11.27 17:06:43 | 최종수정 2014.11.27 17:11:45 입시철엔 수험생뿐만 아니라 대학도 걱정이 태산이다. 대학이 낭만을 구가하던 꿈같은 시절이 있었다. 무시험 입학제, 연세대가...  
231 <매일경제-오피니언> [매경의 창] 부처 신설이 정부개혁 正道 아니다 image
김광웅
2032 2014-12-15
[매경의 창] 부처 신설이 정부개혁 正道 아니다 기사입력 2014.10.23 17:14:42 | 최종수정 2014.10.23 17:22:21정부가 국가안전처와 인사혁신처 등 정부부처를 신설하려고 한다. 공직정신이 무너져 몸에서는 암세포가 자라는데 ...  
230 <매일경제-오피니언> [매경의 창] "부드러운 권위" 입은 리더십을 보고싶다 image
김광웅
2078 2014-12-15
[매경의 창] `부드러운 권위`입은 리더십을 보고 싶다기사입력 2014.09.18 17:23:03 | 최종수정 2014.09.18 17:49:43 왼쪽 바퀴가 몹시 삐걱거려 수레를 끄는 기수가 힘겨워한다. 여의도 장애물이 너무 높아 정국이 풀릴...  
229 <매일경제-오피니언> [매경의 창] 정부는 개혁의 도플갱어부터 봐라 image
김광웅
2442 2014-08-08
기사입력 2014.08.07 17:15:59 | 최종수정 2014.08.07 20:12:27 [매경의 창] 정부는 개혁의 도플갱어부터 봐라 100명 학부모 중 91명이 이런 공무원으로는 국가 대개조가 불가능하거나 당장은 어렵다고 답한다. 국가를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