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의 품격이 경쟁력이다
[이미지 UP! 코리아] <1>국가 이미지, 이대로 좋은가
대외 이미지가 전통적 국력보다 중요
캐나다66%·인도44%, 삼성 국적 몰라…국가 브랜드 파워, 러·헝가리에도 뒤져


관련기사  

• 대한민국 국가 이미지, 이대로 좋은가
• 이 핸드폰 만든 나라가 대한민국? 설마!
• 미국인 34% 한국이 어디 있는지 몰라
• 나보다 얼굴 희면 '친절'… 검으면 '냉대'






한 국가의 대외 이미지는 그 나라에 대한 호감도와 신뢰도로서 21세기 국제사회에서 군사력 등 전통적 국력보다 더 중시되는 소프트파워의 결정적 요소이자 국가경쟁력의 또 다른 기준입니다.
우리나라는 대외적으로 어떻게 비춰지고 있으며 어떻게 하면 국가 이미지를 더 높일 수 있을까. 이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본보는 창간 53주년을 기해 외교부 국제교류재단, 삼성경제연구소와 공동으로 ‘이미지 업 코리아/國格을 높이자’ 캠페인을 전개합니다.(편집자 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UNC) 문과대의 남윤동(43) 교수는 최근 여름학기 수강생 20여명에게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이냐”고 묻고는 깜짝 놀랐다. ‘김정일’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살벌한 군인’, ‘경찰’, ‘비무장지대(DMZ)’ 등 부정적 답변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이다. 유일한 긍정적 답변은 ‘가족애’였으나 이 역시 한국의 역동성과는 거리가 먼 것이었다.

미국 학생들의 부정적 인식은 인상 비평에 불과한 것이지만, 관련 기관의 분석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코트라가 2005년 세계 주요국 소비자 5,28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한국이 분단국임을 아는 비율은 86.7%나 됐으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일원임을 아는 사람은 36.1%에 그쳤다. 특히 한국 제품 구입자 중 ‘Made in Korea’를 신뢰해 구입한 경우는 20%에 그쳤다.

브랜드 조사기관인 안홀트 지엠아이(Anholt-GMI)가 지난해 발표한 한국의 브랜드 파워는 조사대상 35개국 중 25위로 러시아 헝가리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에도 뒤졌다. 이에 따르면 한국의 브랜드 가치는 실제 GDP의 30% 수준이었다.

국가 이미지의 저평가는 우리 국민이 제대로 대접 받지 못하고 우리 제품이 제값을 받지 못함을 의미한다. 코트라와 산업정책연구원의 ‘2007 국가브랜드 맵’ 조사에서 동일한 품질이라도 한국산은 100, 미국ㆍ일본산은 149, 독일산은 155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이유로 우리 기업들은 해외에서 ‘코리아’를 내세우지 않는다.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염려해서다. 미국의 대형 가전제품 판매점인 ‘베스트 바이’는 몇 년 전만 해도 삼성, LG 등 한국 제품을 뒤쪽에 놓았지만 지금은 맨 앞에 진열하고 있다. 그러나 코트라 조사에서 삼성, LG가 한국 회사임을 모르는 미국 사람이 24%였으며 캐나다는 66%, 인도 필리핀은 44%나 됐다.

정부도 이런 문제점을 인식, 2002년 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이미지 위원회를 발족, 범정부적으로 나서고 있으나 한국의 이미지는 여전히 경제규모에 걸 맞지 않는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국가 이미지가 획기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데는 국가홍보 예산과 인력이 선진국에 비해 태부족하다는 기능적 측면 외에도 국가 이미지를 흠집 내는 제도나 관행, 국민이 적지 않다는 사실이 자리잡고 있다. 물론 영화배우 전도연씨가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고 김연아 선수가 세계 피겨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는가 하면 가수 비가 타임의 ‘영향력 있는 100대 인물’에 꼽히는 등 자랑스런 한국인이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국가 이미지는 몇 사람의 노력만으로 좋아질 수는 없다. 정부 기업 국민의 세 축이 국가의 품격을 높이겠다는 자세를 갖지 않는 한 국가 이미지의 획기적 개선은 어렵다.

특히 해외 성매매 조직까지 운영하는 ‘어글리 코리언’이 존재하는 한 국격은 높아질 수 없다. 한국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베트남 말레이시아 홍콩 호주 인도네시아 필리핀에서 한국 선호도가 낮다는 코트라의 조사결과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정부 차원에서도 OECD 국가 중 대외원조가 가장 적은 나라, 외국 기업에 대한 규제가 많은 나라라는 인상은 시급히 개선해야 할 대목이다. 집회와 시위로 도심 교통이 마비되는 무질서, 해외원정 시위, 파업을 일삼는 노조의 경직성, 외국 노동자에 대한 인권침해가 존재하는 한 홍보만으로 이미지를 개선할 수 없다.

결국 국민 정부 기업 모두가 국제사회의 요구에 걸 맞은 품격을 갖춰야만 국가 이미지가 올라갈 수 있다. 국격을 바탕으로 한 국가 이미지의 상승은 곧 우리 제품의 경쟁력을 높여 다시 과실로 돌아오게 된다는 사실을 모두가 인식해야 할 때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