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보 자질 평가 <상> 이 `대통령 의지 최우선` 박 `국회·언론 고루 중요` [중앙일보]
중앙일보-한국의회발전연구회 '자기 주도 리더십' vs '협의 중시 리더십'.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박근혜 후보 간 경선전이 갈수록 치열하다. 같은 당 소속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자질평가팀 분석 결과 두 후보는 리더십 성향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대통령이 됐다고 가정했을 경우 국정 운영 방식부터 달랐다.

평가팀은 ①부동산.주택 문제 ②교육 문제 ③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의 세 가지 핵심 정책을 예시하고 이 정책을 추진할 때 ▶대통령의 의지 ▶국회의 협조 ▶국민의 대중적 지지 ▶언론의 협조 ▶관료의 지지가 각각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보는지 물었다.




그래픽 크게보기


관련기사
대선 후보 자질 평가 … 일하는 ...
단순 정책 비교 아닌 49개 항목...
대선 후보 자질 평가 <상> 닮고...
홍준표 국정 1순위 '파업 없는...
외교력 배분 우선 순위는
대선 후보 자질 평가 <상> 이 ...


관련링크
막 오른 ‘2007 대선’ 경쟁


관련검색어
이명박
박근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세 정책 모두 대통령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근혜 후보는 대통령의 의지를 국회.언론의 협조와 동렬에 놓았다.

최고경영자(CEO)와 서울시장을 지낸 이 후보의 '자기 주도형 리더십'과, 당 대표 출신인 박 후보의 '협의를 중시하는 리더십'이 갈라지는 양상이다.

<그래픽 참조>

①부동산.주택 정책에서 이 후보는 대통령의 의지가 40%(100% 기준)의 영향을 미친다고 했다. 뒤이어 국민의 지지(20%), 국회.언론의 협조(각 15%), 관료 지지(10%)의 순이었다.

반면 박 후보는 대통령의 의지, 국민의 지지, 국회의 협조, 언론의 협조, 관료의 지지가 똑같은 비율로(각 20%)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대답했다.

②교육 정책에서도 이 후보는 대통령의 의지가 50%라고 봤다. 국민의 지지(30%), 국회의 협조, 언론의 협조(각 10%)가 뒤를 이었다. 관료의 지지는 0%라고 답해 중요하지 않다는 입장이었다.

박 후보는 대통령의 의지를 우선하긴 했지만 그 비율이 30% 정도라고 봤고 국민의 지지, 국회 협조, 언론의 협조가 20%씩 영향을 미친다고 했다. 관료의 지지도 10%를 꼽았다.

③FTA 추진에서 이 후보는 대통령의 의지(40%)를 맨 위에 놓았고, 관료의 지지를 0%라고 했다. 하지만 박 후보는 FTA 추진을 위해 대통령의 의지(20%)보다 국회의 협조(30%)가 더 필수적이라고 답했고, 10%로 비중이 낮긴 하지만 관료의 지지를 빼놓지 않았다.

경희대 국제학부 정하용 교수는 "대외정책인 FTA는 대통령의 의지가 중요한 반면 부동산.주택 문제와 교육 문제의 경우 헌법적 가치, 국민적 관심사에 비춰볼 때 대통령의 의지 못지않게 국회.관료 등의 협조가 골고루 요구된다"고 평가했다.

대통령의 직무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파트너로 국회.관료.언론.보좌진.시민단체.정책자문집단을 제시한 뒤 '각각 어느 정도 의존할 것이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 후보는 국회.관료.언론.보좌진에 20%씩, 그리고 정책자문집단과 시민단체에 10%씩 비중을 두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국회와 관료에 각 30%씩을, 나머지 언론.보좌진.정책자문집단.시민단체에 10%씩 비중을 두겠다고 했다.

일 처리 스타일에서도 두 후보는 대조를 보였다.

'문제를 해결할 때 분명한 규칙과 절차를 따르느냐, 아니면 정해진 절차 없이 자유롭게 하느냐'는 질문에 이 후보는 "약간 자유롭게 하는 쪽"이라고 답변한 반면 박 후보는 "규칙과 절차를 분명하게 따르는 편"이라고 했다.

대통령이 됐을 경우 가장 중요한 국내 현안을 묻자 이 후보는 '일자리 창출'을, 박 후보는 '경제 살리기를 통한 서민과 중산층의 생활 안정'을 꼽았다.

그러나 질문이 대외 현안에 미치자 이 후보는 '한.미 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라고 했고, 박 후보는 '북핵 문제의 평화적이고 완전한 해결'이라고 답했다.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 외교가 복원된 가운데 이 후보가 남북과 미국의 평화체제 구축에 주목하고 있는 반면 박 후보는 보수세력이 평화체제 논의의 선결 조건으로 제시하는 북핵의 근원적 해소를 강조했다. '경제 분야 참모 회의를 한 시간 주재할 경우 대통령으로서 발언을 어느 정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 후보는 11~15분, 박 후보는 6~10분이 적당하다고 답했다.